혈중 산소포화도(SpO2) – 수치가 낮으면 문제가 될까?

0
6320

혈중 산소포화도 : 혈액의 헤모글로빈에 결합되어 있는 산소의 양

최근 스마트워치를 구입했더니 혈중 산소포화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일반적으로 혈액의 산소포화도 정상 수치는 95~100% 수준이다.

깨어있을 때는 문제가 없지만 잠잘 때 혈중 산소포화도가 90% 미만으로 떨어지는 분들이 많은 편인데 대부분 수면 무호흡증을 의심할 수 있다.

전문가 의견에 따르면 산소포화도 수치가 95 이하로 떨어지면 약간 어지러운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90 이하가 되면 호흡이 곤란한 상태가 된다고 한다.

그래서 평소 산소 포화도가 95% 미만인 분들은 호흡이 곤란한 상황이 자주 발생할 수 있으며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1. 수치가 높으면

혈중 산소포화도가 높다는 것은 혈액이 신체 곳곳에 산소를 운반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면역력이 높아지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산소포화도 95% 이상을 유지하는 분들은 지극히 정상으로 건강한 상태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

2. 수치가 낮으면

혈중 산소포화도는 혈액이 산소를 운반하는 것을 숫자로 보여주기 때문에 수치가 낮은 분들은 심장, 폐, 기관지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

혈액을 통해서 우리의 몸 곳곳에 산소를 보내지 못하면 세포의 수명이 짧아지고 의식 불명, 느린 맥박, 뇌 손상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게다가 정화 능력이 떨어지면서 몸에 나쁜 물질이 쌓이면서 암 같은 다양한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니 혈중 산소수치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원인

  • 심장질환
  • 천식
  • 고산지대
  • 폐 질환
  • 수면 무호흡증
  • 스트레스
  • 운동 부족
  • 호흡곤란 증후군
  • 약물 부작용

증상

  • 호흡곤란
  • 두통
  • 어지럼증
  • 과호흡
  • 흉부 통증
  • 혈압 상승
  • 시각장애
  • 두근거림
  • 빠른 심장박동
  • 하품, 기침
  • 기분이 좋아짐

3. 높이는 방법

혈중 산소
혈중 산소

① 적절한 운동

체력이 좋은 스포츠 선수를 보면 두 개의 심장을 가지고 있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평소 운동을 자주 하면 심장근육이 강화되어 혈액순환, 산소 공급이 원활해진다.

과도하게 운동을 하는 경우 오히려 산소포화도가 낮아질 수 있으니 처음부터 무리하지 말고 천천히 강도를 올리도록 하자.

② 폐활량 키우기

복식호흡과 같이 숨을 크게 들어 마시는 연습을 통해 폐활량을 키우면 평소 들이마시는 산소의 공급량이 증가하면서 혈중 산소포화도 수치를 높일 수 있다.

폐활량을 키우기 위해서 등산을 다니는 분들이 많은데 고도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높기 때문에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③ 철분을 섭취

철분의 경우 헤모글로빈 생산에 도움을 주는데 헤모글로빈은 적혈구를 도와서 우리의 몸에 산소를 공급하기 때문에 음식이나 영양제로 충분히 섭취하자.

평소에 두통이 자주 발생하고 피로를 많이 느끼는 분들 중에서 조금만 움직여도 쉽게 숨이 차거나 심장이 두근거린다면 철분이 부족한 증상으로 볼 수 있다.

⑤ 물 자주먹기

물을 많이 마시면 이체에 있는 노폐물을 걸러낼 뿐만 아니라 영양소, 산소 공급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하루에 적어도 1리터 이상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과유불급이라는 말처럼 물을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은 좋지 않으며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는 오히려 체내의 수분을 빼내기 때문에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⑥ 식습관 개선

흡연을 하는 분들은 금연을 하는 것이 좋으며 육류 섭취를 줄이면서 과일이나 야채 같은 과채류를 포함한 식단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질병이 그렇지만 식습관을 개선하고 열심히 운동을 하는 것이 혈중 산소포화도를 높이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