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을 떼다 뜻과 예문 – 학질을 고치다.

0
172

학을 떼다 / take off the crane

괴롭거나 어려운 상황에서 벗어난 상황, 혹은 특정한 사람에게 정이 떨어지거나 질려버린 경우 학을 뗀다는 말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서 학은 하늘을 날아다니는 새가 아니라 학질(말라리아)을 줄인 단어라고 한다.

과거에는 말라리아를 학질이라고 불렀는데 학질에 걸리면 오랜 시간 고열에 시달리고 구토와 설사, 식은땀을 흘리기 때문에 학질(학)을 떼다, 라는 말이 나오게 되었다.

즉 학을 떼다는 지금처럼 의료기술이 발전하지 않았던 시절, 조상들이 고통스러운 학질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은 마음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질병에서 유래된 비슷한 표현으로 홍역을 치르다가 있다.

1. 예문

① 하루 종일 놀아달라는 아이를 보면서 학을 떼겠다는 생각이 든다.

② 과소비가 심한 애인을 참고 만나다가 학을 떼고 이별을 고했다.

③ 자기주장을 펼치는 것은 좋지만 고집이 너무 세서 학을 떼었다.

④ 일방적으로 고백을 받았던 새내기 여학생은 학을 떼고 잠수를 탔다.

⑤ 매번 계속되는 거짓말에 학을 떼고 이제는 믿지 않기로 했다.

⑥ 공부라면 학을 떼는 아들이 용돈을 올려준다니까 열심히 공부를 한다.

⑦ 한국 언론은 외국 기자들도 학을 뗄 정도로 공정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⑧ 캣맘의 도를 지나친 행동으로 학을 떼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⑨ 위생적으로 더러운 식당을 보고 학을 떼었기 때문에 외식을 안 한다.

⑩ 코로나 이후 일부 종교에 학을 떼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