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품하는 이유 – 눈물, 두통, 뇌경색, 하품의 전염성

0
228

뜬금없이 최근에는 피곤해도 하품을 하지 않은 것 같아서 억지로 입을 벌려 하품을 했더니 이후부터는 계속해서 하품이 나오고 있다.

하품은 피곤하거나 심심한 상황에서 많이 나오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산소가 부족해서 나온다고 생각하지만 의학적으로 뇌의 온도를 내리기 위한 현상에 가깝다.

그래서 격하게 운동을 하고 몸에 열이 나는 상황에서 하품이 나오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면 하품은 단순하게 뇌에 산고를 공급하고 온도를 낮추기 위한 반응일까? 이번 시간에는 하품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1. 하품

하품을 하면 턱에 있는 교근이 강하게 늘어나면서 입을 벌리게 되는데 교근 안쪽에 있는 근방추가 자극되어 뇌에 신호를 전달하고 순간적으로 의식을 선명하게 해준다.

게다가 크게 숨을 들이마시면서 뇌의 활성화를 도와주기 때문에 졸리거나 심심한 상황에서 흐려지는 정신을 차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품

① 전염성

주변 사람이나 동물이 하품을 하는 모습을 보면 마치 전염이 된 듯이 나도 모르게 하품이 나와서 신기한 경험을 해보신 분들이 계실 거라 생각한다.

하품이 전염되는 이유는 타인에 대한 공감 능력 때문으로 알려져 있으며 공감 능력이 뛰어날수록 하품을 많이 하기 때문에 친밀할수록 전염이 잘 되는 편이다.

② 눈물

글쓴의 경우 어린 시절에는 하품을 해도 눈물이 안 나와서 공감을 못했지만 나이가 들면서 하품을 하면 자연스럽게 눈물이 찔끔 나오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하품을 하면 눈물이 나오는 이유는 안면 근육이 크게 움직이는 과정에서 근육이 눈물샘을 건드리기 때문이다.

③ 두통

편두통이 심한 분들은 하품을 할 때마다 통증이 줄어드는 경우가 많아서 하품을 좋은 증상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하품은 편두통의 전조증상이라고 볼 수 있다.

하품을 자주 하는 분들은 수십 분 이내에 두통이 발생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평소 스트레스를 잘 풀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④ 뇌경색

뇌경색을 앓고 있는 분들은 하품을 자주 하는 경우가 많은데 뇌의 혈관이 좁거나 막혀있는 분들은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서 혈압을 낮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갑자기 하품을 많이 하고 두통이 심한 분들은 뇌의 기능을 저하시키는 뇌경색을 의심해 볼 수 있으니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도록 하자.

2. 주의사항

하품을 할 때는 호흡을 크게 들이마시기 위해 콧구멍과 입이 최대한 크게 벌어지기 때문에 턱관절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

턱관절에 문제가 있는 분들은 하품을 할 때마다 턱 빠짐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정상인 사람도 파열음과 함께 턱관절이 손상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특정한 원인에 의해서 턱관절이 탈구된 분들이 하품을 자주 하면 습관성 턱관절 탈구로 변해서 안면 비대칭이나 주걱턱처럼 얼굴 모양이 변할 수 있다.

이외에도 보기 흉할 뿐만 아니라 예의가 없다고 생각해서 참거나 가리고 하는 경우도 있는데 상대방의 이야기가 지겹다는 의미도 있으니 조심하자.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