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를 자주 흘리는 아이 – 코피가 자주 나는 원인과 이유 (치료 방법)

0
6035

‘너 또 코팠지?’

어린 시절 글쓴이가 어머니께 자주 듣던 이야기로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코를 자주 파긴 했지만 코가 약해서 겨울에 세수만 해도 코피가 자주 흐르는 체질이었다.

다행히 성인이 되어서는 코피를 자주 흘리지 않게 되었는데 이번 시간에는 코피를 자주 흘리는 원인과 이유, 그리고 치료하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

코피란?

말 그대로 코에서 피가 나오는 현상으로 코에 있는 점막이 건조한 상태에서 코를 풀거나 파는 행위로 자극을 주면 코 안에 있는 혈관이 자극을 견디지 못하고 터지게 된다.

코피가 나는 원인과 치료방법
코피가 나는 원인과 치료방법

어린이의 경우 코를 후비다가 키셀바흐 플렉서스(Kiesselbach’s plexus)라는 기관을 건드려서 발생하는 전방 비출혈이 많은데 이 경우는 지혈이 어렵지 않고 코피를 자주 흘려도 몸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일부 동맥경화증이 있는 고령 환자의 경우 비강의 뒤쪽에서 후방 비출혈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지혈이 어렵고 대량 출혈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다.

대부분 외부적인 충격이 가해지거나 잠을 제대로 못 자고 피곤하면 점막이 충혈돼서 코피가 나지만 악성 종양과 같은 질환에 의해서 코피가 나는 경우가 있어서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대처 방법

코피를 흘리는 사람을 보면 사람들은 크게 두 가지 반응을 보인다.

  • 피를 멈춰야 하니 고개를 뒤로해야 한다.
  • 코피는 더럽기 때문에 고개를 숙여라.

고개를 뒤로 젖히라는 사람이 많지만 피가 기도로 흘러갈 위험이 있기 때문에 고개를 아래로 숙인 다음 코 위쪽을 눌러서 10분 정도 코피가 멈출 때까지 지혈하는 것이 좋다.

휴지를 사용해서 코피를 멈추는 경우가 많은데 조건이 열악하다면 어쩔 수 없지만 코 안의 혈관에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가볍게 손으로 막거나 피가 멈출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다만 이비인후과에서 특정 수술을 받은 환자는 고개를 숙이면 안되고 20분이 넘어도 코피가 멈추지 않는 경우 병원에 가야한다.

치료 방법

코피를 지혈하고 나면 휴지나 목에서 핏덩어리가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피가 응고되거나 콧물과 섞여서 발생하는 현상이기 때문에 굳이 병원에 갈 필요는 없다.

여기서 설명하고자 하는 대상은 점막이 일시적으로 손상돼서 코피가 나는 사람이 아니라 위에서 말한 키셀바흐 신경총이 지나치게 발달해서 코피가 자주 흐르는 사람을 위한 내용이다.

키셀바흐 플렉서스 구조가 노출되어 있는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코피가 흐르는데 신체의 일부를 태우는 의료 기법인 소작을 통해서 방지할 수 있다.

속된 말로 콧속을 지져서 피가 안 나오게 막는 것이다.


어린아이들은 커피나 초콜릿 같은 카페인이 높은 음식을 자주 먹으면 혈압이 높아져서 코피를 흘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어른들이 식습관을 교정해 주는 것이 좋은데 다들 경험이 있어서 아시겠지만 코피는 대부분 코를 파다가 나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도 민감한 부분이기 때문에 진실을 잘 말해주지 않지만 병원에 가기 전에 행동을 잘 관찰해서 판단하도록 하자.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