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디다 질염 원인과 증상 치료 – ‘냄새나고 하얀 냉이 나와요’

0
5489

곰팡이균의 일종인 Candida albicans에 의해서 발생하는 칸디다 질염은 가임기 여성의 70% 정도가 한 번 이상 겪을 정도의 흔한 질병으로 재발률도 높은 편이다.

통계적으로 칸디다 질염에 걸린 여성의 절반은 1년에 2회 이상 재발한다고 하는데 성적인 접촉이 아니라 면역력이 약해지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니 건강을 잘 관리하는 것이 좋다.

이번 시간에는 칸디다 질염의 원인과 증상, 치료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고 병원에 가거나 약을 복용하지 않고 집에서 자연치유를 해도 문제가 없는지 알아보려고 한다.

1. 개요

칸디다 질염 / candida vaginitis

칸디다 질염
칸디다 질염

여성의 질은 배뇨관 가까이 위치하고 외부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끈적한 약산성 점액인 냉을 분비하면서 세균 감염으로 인한 위험으로 스스로를 보호하고 있다.

하지만 면역력이 낮아지면 세균과 칸디다 곰팡이에 의해서 질염이 발생하는 데 칸디다 질염에 걸리면 냉이 많아지고 가려움을 느끼지만 그중의 50%는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대부분 몸이 피곤하거나 생리, 성관계로 인해서 질 내 pH 산도의 균형이 무너지는 경우 질염 가능성이 높아지며 맨손으로 만지는 행위도 세균과 곰팡이 서식을 부추겨서 문제가 된다.

칸디다 질염은 모닐리아증, 효모성 질염으로 부르기도 한다.

2. 증상

칸디다 질염 초기 증상은 흰 치즈 조각 형태의 분비물이 나오거나 외음부의 소양감, 작열감, 성교통, 배뇨통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하면 악취를 풍기는 고름이 생길 수 있다.

정상칸디다 질염세균성질염트리코모나스
증상없음가려움, 통증
흰색 분비물
통증은 없으며
분비물 냄새
화농성 분비물
성교통
증후하루 1~4ml
냄새가 없는
투명한 분비물
외음부
홍반, 부종
끈적한 분비물화농성 분비물
외음부, 질 홍반
질 산도(pH)4.0 ~ 4.54.0 ~ 4.54.5 이상5.0 ~ 6.0
아민 테스트음성음성양성음성 or 양성
KOH 도말음성위균사음성음성

칸디다 질염은 짙고 하얀 분비물이 나오는 것만 제외하면 큰 불편함은 없지만 가려워서 긁다 보면 부종과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쉽게 완치되지 않고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3. 원인

칸디다 질염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귀찮긴 하지만 큰 통증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자연치유를 기다리는 분들이 많은데 합병증에 의한 것이라면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

  1. 장기간 항생제를 사용하는 경우
  2. 임신으로 에스트로겐 분비 증가
  3.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4. 에스트로겐 성분의 피임약 사용
  5. 장기 이식으로 면역억제제 복용
  6. 피로가 쌓여서 면역력이 떨어짐
  7. 갑상선 질환으로 인한 호르몬 문제
  8.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복용 환자
  9. 좋지 않은 위생환경으로 인해서
  10. 유전적인 영향을 받기도 한다.

칸디다 질염은 재발 확률이 높지만 다른 질환을 유발하지 않기 때문에 합병증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다른 질병에 의한 증상이라면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4. 치료

칸디다 질염에 걸렸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병원에 방문하면 냉을 면봉으로 채취해서 슬라이드에 문질러 바른 다음 10% KOH 화합물을 떨어트려서 현미경으로 관찰하게 된다.

일반적인 질염과 마찬가지로 먹거나 바르는 약을 사용할 수 있는데 효과는 좋지만 재발률이 높아서 문제가 되며 항진균제를 사용하면 보통 2~3일 정도에 증상이 사라진다.

  • 국소 요법: 여성의 질 내에 삽입하는 알약 질정을 사용한다.
  • 경구 요법: 알약 형태로 만들어진 항진균 약물을 먹는 방법

질정과 크림 형태로 바르는 제품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평소 지나치게 꽉 끼는 옷이나 합성 원단에 의한 자극을 피하고 습하지 않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가 치료를 하는 경우 상태가 좋아질 수 있지만 세균을 완벽하게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칸디다 질염에 자주 걸리는 분들은 전문가의 상담을 받도록 하자.

분비물이 많이 나오면 질 세정제가 도움이 될 수 있는데 너무 많이 사용하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으며 여성청결제의 경우 화장품으로 치료용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자.


칸디다성 질염이 자주 재발하는 경우 본인의 생식기가 곰팡이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혹시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무쪼록 여성에게 자주 발생하는 칸디다 질염은 성접촉으로 걸리는 질병이 아니기 때문에 괜한 오해를 받을까 봐 숨기지 말고 열심히 치료받으시길 바랍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