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했을 때 증상 – 손 따는 위치와 지압 방법 (소화불량 민간요법)

0
16571

음식물이 식도 주변에 있는 기관을 압박해서 정상적인 활동을 방해하기 때문에 속이 불편한 증상을 체증이라고 하는데 체했을 때 지압을 하거나 마사지를 하는 등 민간요법이 도움이 된다.

참고로 그냥 체한 것과 급체를 다르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의학적으로 따로 정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둘 다 똑같은 질병으로 판단하고 치료하는 방법 역시 동일하다.

체했을 때 증상

  1. 속이 더부룩하고 구토 증상이 발생한다.
  2. 가슴이나 명치가 답답하고 가스가 찬다.
  3. 손이나 발이 차갑고 오한이 찾아온다.
  4. 근육통과 몸살 기운이 오고 기운이 없다.
  5. 어지럼증이 심하고 두통, 식은땀이 난다.
  6. 복통이 심하고 설사를 한다.

위에서 2~3가지 정도의 증상이 발생하면 급체를 의심해 볼 수 있는데 대부분 음식을 조절하고 휴식을 취하면 다음날 상태가 호전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체했을 때 민간요법 10선

체 했을 때 증상 민간 요법
체 했을 때 증상 민간 요법

1. 합곡혈 지압

엄지와 검지 사이에 합곡혈이라고 하는 말랑한 살 부분을 마사지하면 체기가 줄어드는데 건강에 문제가 있으면 딱딱해지기 때문에 통증이 느껴져도 꾹꾹 눌러주는 게 좋다.

소화가 안되는 분들은 이 부분을 마사지하면 도움이 된다.

2. 내관혈 지압

위장과 비장의 활동을 돕는 혈로 손바닥이 끝나는 지점에서 5cm 아랫부분에 위치해 있으며 엄지손가락을 세워서 손톱으로 누른다는 느낌으로 지압하면 된다.

위장의 기능을 조절하기 때문에 명치 통증을 완화시켜준다.

3. 곡지혈 지압

팔을 접으면 팔꿈치의 뼈 사이 중간에 들어간 부분을 곡지혈이라고 하는데 이 혈자리를 엄지손가락으로 지압하면 소화를 촉진하는 효과를 준다.

대장 운동을 활성화시켜서 변비 개선, 소화를 도와준다.


4. 물구나무 서기

체했을 때 가만히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지만 몸을 움직이는 게 좋은데 물구나무를 서면 중력으로 인해서 눌려있던 장기들이 제자리를 찾아가면서 소화에 도움이 된다.

상태가 안 좋으면 움직이지 않고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5. 수분 섭취하기

밥을 먹기 전이나 먹을 때 더부룩한 느낌이나 두통을 느낀다면 되도록 금식하는 게 좋은데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 차가운 물보다는 따뜻한 물을 마셔서 속을 다스리는 게 좋다.

매실차 등을 마시면 텁텁한 입맛이 조금은 나아진다.


6. 음식 게워내기

손가락으로 혓바닥 뒤쪽을 자극해서 소화가 안된 음식을 토해내는 방법이 있는데 어설프게 하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구토 증세가 심할 때만 사용하도록 하자

식도나 치아가 상할 수 있으니 양치를 꼭 해야 한다.


7. 따뜻한 물 족욕

제2의 심장이라고 할 정도로 발에는 많은 혈관이 모여있는데 따뜻한 물로 10분 정도 족욕을 하면 혈액순환을 도와주기 때문에 소화불량에 좋다.

족욕은 소화뿐만 아니라 피로를 푸는데도 좋다.


8. 무즙 섭취하기

오래전부터 많이 해오던 민간요법으로 무에는 글루텐을 분해하는 효소가 들어있기 때문에 라면이나 빵같이 밀가루로 만든 음식을 먹고 난 다음 속이 불편할 때 먹으면 좋다.

밀가루 음식을 먹고 체했다면 무즙을 고려해보자


9. 일어나서 걷기

체하면 몸이 아프기 때문에 앉아 있거나 누워있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증세가 심해질 수 있으니 되도록 서서 무리하지 않고 시야를 위로 두고 걸어 다니는 것이 도움이 된다.

30분 정도 몸을 움직이면 효과를 볼 수 있다.


10. 복부 마사지

체했을 때 위가 있는 부분을 손으로 마사지 하거나 배에 바람을 넣고 다시 들이마셔서 홀쭉하게 하는 행동을 반복하면 위에 정체된 혈액이 순환되면서 소화에 도움을 준다.

다만 너무 자극하면 탈장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


손따는 위치

손따는 위치
손따는 위치
  • 엄지손가락 소상혈
  • 검지손가락 상양혈
  • 새끼손가락 소택혈

등을 두들기고 손가락을 따서 피를 내는 방법도 있는데 현대의학으로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세균감염으로 인한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탄산음료를 먹는 것도 단기적으로 기분은 좋아질 수 있으나 소화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오히려 해를 끼친다고 하기 때문에 되도록 물을 소량 섭취하는 게 좋다.

급체 증상이 하루 이상 지속되면 꼭 병원에 방문해서 진료를 받도록 하자.


참고문헌 : ‘급체’했을 땐 당황하지 말고 이렇게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