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때 마지막 말 – 이별에도 예의를 지키는 멘트가 있다.

0
9290

이별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한 번쯤 이런 생각을 할 때가 있다.

더 사랑하기 전에 헤어져야지

하지만 자신을 위한 핑계일 뿐 대부분 상대방과 같은 미래를 바라볼 수 없기 때문에, 혹은 권태기로 인해서 이별을 선택한다.

그렇다면 헤어질 때 마지막 멘트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이번 시간에는 한때 사랑했던 사람을 위한 이별 예의에 대해서 알아보자.

1. 헤어지기 전에

이별하는 이유는 매우 다양한데 헤어지자는 말을 하기 전에 내가 그 문제를 노력해도 받아들일 수 없는지 진지하게 고민한 다음 결정하자.

헤어짐의 원인이 상대에게 있다면 어쩔 수 없지만 본인의 문제 때문에 그러는 것이라면 본인이 처한 상황을 연인에게 말하는 것이 좋다.

이별은 지금 당장은 슬프지만 현재 만나는 사람과 미래가 보이지 않을 때 서로 더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아무래도 기념일은 피해서 말하고 싶은 분들이 많을 텐데 최대한 빨리 끝내는 것이 정답이기 때문에 헤어지자는 말을 하기에 좋은 시기는 없다.

다만 갑작스럽게 헤어지자고 말하면 준비가 필요한 상대방은 충격을 받을 수 있으니 확실하게 의사를 전달하면서 상처 주지 않는 멘트가 필요하다.

헤어짐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

  • 주변 사람들에게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
  • 결혼을 하거나 미래를 함께 바라보기 어렵다.
  • 좋아하지만 연인으로서의 감정은 아니다.
  • 너무 휘둘려 다니거나 통제를 받고 있다.
  • 애인이 나를 존중하지 않고 예의가 없다.
  • 매번 다투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나아지지 않음
  • 스킨십을 싫어하고 내가 매달리는 관계
  • 나를 억압하거나 무리한 요구를 해온다.
  •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일이 반복된다.

2. 마음 결정하기

연인과 헤어짐을 고민하는 분들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으니 상대방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지속할 수 있는지 시간을 두고 생각해 보자.

권태기로 인한 싫증은 노력을 통해서 극복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거리감을 느끼고 불편해진다면 이별의 시간이 왔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잠시 떨어진 다음 연락도 하지 않은 상태로 각자만의 시간을 보내면서 보고 싶은 마음보다는 편하고 행복하다면 이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다만 마음이 허전하고 그 사람이 너무 보고 싶어서 힘들다면 다시 관계를 유지하고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보자.

이별 후폭풍은 찾아오겠지만 이 사람이 없어도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 헤어짐을 준비하자.

3. 헤어지는 예의

인터넷을 찾아보면 이별에 대한 글이 많은데 받아들이고 말하는 사람의 성격, 두 사람의 추억에 따라서 받아들이는 마음이 다를 수 있다.

쿨하게 친구처럼 지내자고 말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기분 좋게 헤어지는 방법은 없다.

하지만 사랑했던 사람에게 최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이 좋기 때문에 어떤 방법으로 헤어지자는 말을 해야 할지 알아보도록 하자.

싸우는 도중에 헤어지자고 말하면 서로 화를 내면서 욕하거나 폭력을 행사할 수 있으니 차분한 상태에서 말을 꺼내는 것이 좋다.

이별
이별

① 만나서 말한다.

처음 연애를 시작할 때 직접 만나서 마음을 전달하는 것이 좋은데 헤어질 때도 직접 얼굴을 보면서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분들이 마음이 아프거나 불편하다는 이유로 문자나 전화로 헤어지자고 말한 다음 대화를 회피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헤어지자고 말할 때는 나의 마음만 전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이야기도 들어주면서 이별의 과정을 함께 거쳐야 한다.

이별 문자를 보내고 잠수타는 책임감 없는 행동은 자제가 필요하다.

② 솔직은 독이다.

상대방에게 헤어지자고 말하면서 솔직한 마음을 말해주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가끔은 거짓말도 필요한 법이다.

다른 사람이 생겼어, 이제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아 등 내가 헤어지는 이유를 그대로 전달하면 상대방은 큰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이별을 결심한 이유를 돌려서 말하는 것도 상대방을 비참하게 만드는 일이기 때문에 민감한 부분은 침묵으로 대응하는 것이 현명하다.

솔직하게 말해야 상대방도 나에 대한 정을 떼어낼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서로 불만을 쏟아내는 최악의 이별이 될지도 모른다.

상대가 알고 싶지 않은 내용까지 솔직하게 말할 필요는 없다.

③ 눈물을 참는다.

그전부터 이별의 조짐을 보이고 있었다면 그나마 마음의 준비를 하지만 갑작스럽게 헤어지자고 말하면 상대방은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 있다.

게다가 헤어지자고 말하면서 눈물을 흘린다면 나에 대한 감정이 남아있는 건가? 미련을 갖게 되는 희망고문이 될지도 모른다.

그래서 지금 만나는 사람과 헤어지자고 생각했다면 눈물을 흘리거나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이 상대방에게도 좋다.

다만 눈물이 많은 사람은 참기가 어렵기 때문에 슬프게 울더라도 본인이 전하고자 하는 말은 정확히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헤어지자고 말하면서 눈물 흘리는 애인을 본다고 생각해 보자.

④ 상대방 탓하기

헤어짐을 결심하면 상대방의 단점만 보이기 마련인데 나중에는 오히려 미안한 기억이 남고 좋은 추억만 남기 때문에 서로의 잘못을 탓할 필요는 없다.

그래서 굳이 슬픔과 화를 참는 상대방의 잘못한 부분을 말하며 이별의 원인이 된 것처럼 말하는 실수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귈 때는 괜찮다고 생각했던 부분도 헤어지고 나서는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굳이 말해봤자 서로에게 이득이 될만한 부분은 없다.

남 탓을 하고 서로 싸울 시간에 좋았던 기억을 회상하면서 헤어지는 것이 나중에도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 있지 않을까?

이별의 원인이 상대에게 있다고 해도 상대방 탓을 하지는 말자.

⑤ 술먹고 말하기

맨정신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생각해서 술김에 헤어지자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것만큼 상대를 무시하는 일도 없을 것이다.

심지어 술에 취해 상대방에게 헤어지자고 말한 다음에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며 필름이 끊기면 난감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맨정신에는 용기가 없어서 취중진담을 선택해 놓고 상대방이 헤어지자는 말이 진심이냐고 물어보면 사실을 부인하는 경우도 많다.

이별은 두 사람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술 먹고 통보하지 않고 서로 대화를 통해서 잘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용기가 안 나서 술을 선택하는 경우 적당히 마시자.

⑥ 가식을 버리자.

헤어질 때 우리 좋은 친구 사이로 남았으면 좋겠어, 넌 좋은 사람이니까 분명히 나 없어도 행복할 거야 등 위로의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상대가 무엇 때문에 헤어지는 거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자신 잘못이라고 말하면서 좋게 마무리하려고 한다.

마지막 착한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은 좋지만 상대방에게 헤어지는 이유를 어느 정도 솔직하게 말해주는 것이 다음 연애를 함에 있어 도움이 된다.

넌 잘못한 것 없어 다 내탓 이야 라고 말하지만, 괜찮다고 다시 잘해보자는 상대방의 말을 무시한다면 그만큼 거짓된 핑계도 없을 것이다.

헤어지면서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는 것은 개인의 욕심이다.


평생을 함께 하자고 할 만큼 가까웠던 두 사람이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는 것이 이별이기 때문에 상처 안주고 헤어지는 방법은 없다.

그래서 상대방이 아프지 않게 돌려서 말하고 싶지만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미련을 남기지 않는 것이 최선일지도 모른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