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중, 고등학생 – 대학생 한 달 평균 용돈은 얼마가 적당할까?

0
624

글쓴이 주변에 일찍 결혼한 친구들은 첫째가 중학교에 들어갈 정도의 나이가 되었는데 용돈 때문에 스트레스받는 일이 많다고 한다.

일단 학교에 다니면서 필요한 용품, 옷 등을 구입하고 학원, 버스비만 해도 많이 들어가는데 용돈은 얼마나 줘야 하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글쓴이가 어린 시절에는 초등학교 일주일에 천 원, 중학교 한 달에 3만 원, 고등학교 시절에는 10만 원 정도를 받았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요즘 애들은 얼마나 줘야 하는지 물어봤더니 초등학교 때부터 하루에 1만 원을 주는 경우도 있다는 말에 조금은 충격을 받았다.

사는 지역, 부모의 경제적인 상황에 따라서 자녀 용돈이 달라질 수 있지만 이번 시간에는 나이에 따른 한 달 평균 용돈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아래에서 말하는 나이별 평균 용돈은 하나은행의 통계 자료를 참고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기준을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1. 초등학

저학년

돈을 사용하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친구들이 뽑기를 하거나 무언가를 사면 따라서 구입하는 경우가 많아서 과소비가 심하다.

어린아이들은 용돈을 받으면 하루 만에 몽땅 써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귀찮아도 하루, 일주일 단위로 끊어서 용돈을 주는 것이 현명하다.

필요한 물건은 부모가 사주면 되기 때문에 사실상 용돈은 필요하지 않지만 친구들과 어울리며 군것질을 위해 일주일에 5천 원 정도 주는 것이 좋다.

고학년

친구들과 어울리며 과소비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일주일 단위로 주는 것이 좋으며 용돈 가계부를 쓰거나 체크카드를 줘서 소비습관을 파악하자.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아이들과 친구 관계가 형성되는 시기로 먹고 싶은 것도 많기 때문에 일주일에 5천 원 이상은 줘야 무난하다.

아이의 성향에 따라서 모두 써버리거나 남는 경우가 있을 텐데 저금통이나 통장을 발급받아서 돈을 모으는 재미를 알려주는 것도 좋다.

초등학생 평균 용돈은 2~3만 원 수준이다.

2. 중학생

학교에 처음 입학하면 친구들과 친해지는 과정에서 맛있는 음식도 자주 사 먹고 돈이 필요하기 때문에 학년 구분 없이 용돈을 주는 것이 좋다.

중학생 평균 용돈은 일주일에 1만 원, 한 달 4만 원 수준으로 더 필요한 경우 이유를 말한 다음에 줘야 올바른 소비 습관을 익힐 수 있다.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금전 관리를 더 잘할 수 있기 때문에 중학교부터는 주 단위가 아닌 한 달에 한 번씩 용돈을 주는 것이 마음이 편하다.

다만 친구들과 함께 중국집을 가거나 피자를 먹는 등 밖에서 음식을 사 먹는 날이 많은 달은 부모가 먼저 융통성 있게 주도록 하자.

여기서 자녀의 친구들이 용돈을 많이 받고 씀씀이가 크면 비교 대상이 존재하기 때문에 난감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데 대화를 통해서 풀어야 한다.

용돈이 추가로 필요한 경우 사용내역을 보고 더 올려주거나 집안일, 심부름을 하면 추가로 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

중학생 평균 용돈은 4~5만 원 수준이다.

3. 고등학생

하나은행이 금융 플랫폼을 통해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고등학생의 월평균 용돈은 한 달에 6만 4천 원 정도로 집계되었다고 한다.

이 수치를 보면서 놀랐던 점은 20년 전에 글쓴이가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받았던 용돈이 한 달에 10만 원 정도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현실적으로 줘야 하는 용돈은 고등학교 학년을 구분하지 않고 한 달에 10만 원 정도가 적당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받은 용돈을 모두 쓰는 것이 아니라 남은 돈은 저축하고 나중에 부모에게 손을 벌리지 않는다는 약속이 있어야 한다.

여기서 교통비, 학용품, 기타 비용을 모두 포함해서 계산하는 경우가 있는데 부모의 판단과 선택이 필요한 부분이다.

고등학교에 다닐 정도면 대화가 통하기 때문에 고정적으로 나가는 지출, 이벤트성으로 필요한 지출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용돈을 정하도록 하자.

고등학생 평균 용돈은 6~7만 원 수준이다.

4. 대학생

글쓴이가 대학교에 다니던 시절에는 학식이 2천 원 이하인 경우도 있었지만 요즘은 물가가 올라서 평균 5천 원 수준이라고 한다.

그래서 점심 저녁을 모두 학식으로 먹는다고 생각하면 한 달에 20만 원 정도가 고정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나머지 돈은 가끔 술을 마시거나 커피를 마시면 금방 없어지기 때문에 핸드폰 요금, 공부에 필요한 용품, 옷을 구입하는 비용은 지원이 필요하다.

용돈을 타이트하게 주는 것보다 원활한 학교생활을 위해서 적어도 30만 원 이상을 주고 남은 돈은 관리하게 하는 것이 좋다.

자녀가 올바른 소비습관을 가지고 있으며 주는 용돈이 부담되는 수준이 아니라면 상관없지만 너무 과하다 싶으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아서 자녀가 달라는 대로 용돈을 준다면 합리적인 소비 습관을 들이지 못해서 문제가 될 수 있다.

성인이기 때문에 평균 용돈에 대한 개념이 없다.

용돈
용돈

인생을 살다 보면 나도 모르게 돈이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아이들 역시 생각지도 않았던 지출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친구에게 5만 원짜리 선물을 받았는데 돈이 부족하다면 자녀가 곤란하지 않도록 5만 원을 지원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학원에 다니는 경우 사 먹는 음식은 밥값이기 때문에 용돈에서 제외하지 말고 따로 분류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무쪼록 자녀가 용돈이 부족해서 친구들 주변만 서성이는 경우가 없도록 적당한 합의점을 찾고 과하지 않게 밸런스를 맞춰주시길 바랍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