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평균 연봉 – 중위값, 현실적인 수입은 얼마나 될까?

0
29594

첫 직장을 구하거나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현재 내가 받고 있는 연봉이 적정 수준인가 궁금할 때가 있는데 인터넷에 올라온 연봉 후기를 보면 자괴감이 들 때가 있다.

글쓴이는 최근(35살) 삼성전자 협력업체 직원으로 입사해서 연 2800만 원(성과급 제외) 정도를 받고 있는데 이 정도면 어느 수준인지 궁금해진다.

참고로 글쓴이는 87년생으로 2년제 대학교를 졸업하고 첫 직장을 구했으며 24살에 유플러스 사무직으로 입사 연봉 3000만 원 정도를 받았다.

이후 4년제 대학교를 편입했으며 중소기업 영업사원으로 이직 연봉 2600~2700만 원 정도를 수령한 다음 27세부터 지금까지 사업을 시작해서 말아먹게 된다.

당시 대기업에 입사한 친구들은 3~4천만 원 정도를 수령했으며 글쓴이의 24~30대 구간의 평균 연봉을 따지면 2800만 원 수준으로 볼 수 있다.

1. 30대 평균 연봉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글을 보면 중소기업 기준으로 나이 x120을 하면 평균 연봉이 나온다고 하는데 30세를 기준으로 했을 때 3600만 원이 평균 연봉이 된다.

40×120을 하면 4800만 원이 평균 연봉이 나오지만 하위그룹과 상위그룹의 중간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중위값은 그 이하가 맞다고 생각한다.

주변에 중소기업/중견기업/대기업에 다니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중소기업을 꾸준히 다녔다면 못 받아도 3천만 원 초반, 대기업은 1억을 넘기기도 한다.

여기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최근 직장을 구한 친구는 생산직으로 입사해서 잔업을 제외한 하루 9시간 근무를 기준 2600만 원의 연봉을 수령하고 있다.

다만 포괄임금제로 계약한 분들은 잔업수당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실제 일하는 시간과 연봉을 계산할 필요가 있으며 업무 강도에 따른 차이도 존재한다.

신입으로 입사하지 않고 꾸준히 한 직장에 다녔을 때 30대에 받을 수 있는 최소 연봉은 2500만 원 이상, 최대 연봉은 1억 이상으로 볼 수 있다.

2. 평균이 높은 이유

연간 6~7천만 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사람은 직장인 10% 수준이라고 한다.

인터넷에 연봉 정보를 검색하면 대부분 5천만 원 이상을 받는다고 하는데 자랑을 하려고 올리거나 자존심을 위해 높게 부르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평균값이 높아진다.

본인은 3천만 원 정도를 받고 있지만 남들은 1억을 받는다고 댓글을 달면 자격지심이 생기기 때문에 굳이 연봉을 공개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대기업 평균 연봉 (내외)

  • LG전자 : 5천만 원
  • 아시아나항공 : 5천만 원
  • 엔씨소프트 : 6천만 원
  • 현대자동차 : 6천만 원
  • SK플래닛 : 6천만 원
  • 두산인프라코어 : 6천만 원
  • 한국전력공사 : 6천만 원
  • LG화학 : 7천만 원
  • 포스코 : 7천만 원
  • 대우건설 : 7천만 원
  • 하이닉스 : 7천만 원
  • 현대케피코 : 7천만 원
  • 카카오 : 7천만 원
  • 교보생명 : 7천만 원
  • 네이버 : 7천만 원
  • 삼성물산 : 7천만 원
  • SK C&C : 7천만 원
  • 대우증권 : 7천만 원
  • SK텔레콤 : 7천만 원
  • 국민은행 : 7천만 원
  • 삼성전자 : 8천만 원
  • 금호석유 : 8천만 원

대기업에 다니는 30~39세 직장인이 공개한 연봉으로 부서나 직급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으며 성과급이 포함되면 억대 연봉을 받기도 한다.

중소기업에 입사한 분들은 10년 정도 지나도 4천만 원을 넘기지도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대기업 연봉과 비교하면 기분만 우울해질 뿐이다.

3. 중소기업 평균연봉

대기업에 다니는 30대 분들이 연간 평균 6~7천만 원을 수령하는 반면 연령별 평균 연봉을 보면 30~39세까지 약 4500만 원을 받는다고 한다.

하지만 중소기업에서 10년을 일해도 4500만 원을 넘기지 못하는 경우도 많고 하위 연봉을 받는 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50%의 사람들은 4천만 원 미만을 받는다.

포괄적으로 중소기업에 다니는 분들의 월급을 책정했을 때 세전 300만 원을 넘기지 못하는 분들도 많기 때문에 연봉 3500만 원 정도면 무난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중소기업을 다니는 30대 분들은 3천만 원 ~ 4천만 원 사이로 수령하는 분들이 많은 편이며 40대 초반에 3500만 원 미만으로 연봉을 받으면 하위권으로 볼 수 있다.

남자의 경우 군대를 전역하고 대학교를 졸업하면 24~26세 정도가 되는데 신입으로 3천만 원 이상을 받고 입사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글쓴이가 과거에 잠시 다니던 회사에 10년 차 과장이 3천만 원 정도를 받았는데 칼퇴근도 못하고 하위 연봉을 받고 있다면 이직을 고려해 보자.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정년퇴임할 때까지 5천만 원의 연봉을 수령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이상을 받으면서 조금 받는다고 징징거리는 글이 없었으면 좋겠다.


글쓴이 기준으로 중소기업을 다니면서 30세 초반에 3천, 중반에 3천5백, 후반에 4천만 원 정도를 받는다면 워라벨에 따라서 나쁘지 않은 연봉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중견 기업은 500, 대기업은 1000만 원 정도를 추가하면 될 것 같은데 본인의 급여가 낮다고 자괴감을 느끼지 말고 힘내서 몸값을 키우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정장을 입고 다니는 사무직에서만 일을 했지만 20대 시절로 돌아가면 정신적 스트레스가 덜하고 급여도 높은 대기업 생산직을 지원할 것 같네요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