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압박스타킹 – 허벅지, 종아리 압박밴드 효과

0
14298

날씨가 쌀쌀해지면 치마를 즐겨 입는 여성분들이 스타킹을 신는 경우가 많은데 보온효과뿐만 아니라 다리의 살을 압박해서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제공해 준다.

일반 스타킹의 경우 다리에 균일한 압박을 가하기 때문에 혈액순환을 방해하지만 의료용 스타킹은 치마를 입지 않아도 평소 다리가 붓거나 질병이 있는 분들에게 권장한다.

그래서 서있는 시간이 많거나 임신한 여성에게 의료용 압박 스타킹을 추천하는 경우가 많으며 사용 목적에 따라서 압력 등급을 1단계에서 4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의료용 압박스타킹과 비슷한 제품으로 일상생활을 하거나 수면을 취할 때 착용하는 밴드도 있지만 의료기기가 아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권장하지 않는다.

1. 개요

의료용이기 때문에 남자도 착용이 가능하다.

스타킹
스타킹
  • 의료용 압박스타킹 :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혈액순환을 돕는다.
  • 압박밴드(보정 스타킹) : 보정을 해주거나 잘 때 착용하면 붓기를 빼준다.

현대에 들어서 의료용 스타킹에 관심을 갖는 여성들이 많은데 유전적인 이유로 다리가 잘 붓거나 하루 종일 서있는 일을 하면 다리의 피로가 쌓여서 통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랜 시간 서서 일하는 분들이 하지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해서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은데 증상 완화에는 도움이 되지만 치료 효과는 없다.

처음 압박스타킹을 신으면 불편해서 혈액순환이 잘 안되는 건 아닐까 걱정할 수 있지만 적절한 압박은 오히려 하체에 고여있는 혈액을 심장으로 보내는 펌프 역할을 하게 된다.

의료용 스타킹의 경우 발목의 압박은 100% 수준이지만 위로 올라갈수록 종아리 70% 허벅지 40% 정도의 압박을 가하기 때문에 혈액순환을 도와준다.

1단계(약압) : 부종이 없는 약한 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함
2단계(중압) : 부종을 동반하는 초기 하지정맥류 개선 효과
3단계(강압) :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심한 부종이 발생
4단계(초강압) : 심한 하지정맥류, 심부정맥혈전증에 활용

2. 고르기

일부 연예인의 경우 다리의 부기를 빼기 위해 잠자는 시간에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는 경우도 있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활동하는 시간에만 신고 잘 때는 벗는 것을 권장한다.

압박하는 힘이 부족하면 효과가 없고 지나치면 오히려 혈액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에 용도에 맞는 제품을 구입하고 사이즈는 다리가 붓기 전인 오전에 측정하도록 하자.

1) 제품명 확인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미국, 유럽, 독일에서만 생산하다가 최근에는 한국 제품이 나오고 있는데 의료기기로 인정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2) 사이즈 측정

많은 분들이 체형을 고려하면 아시아 브랜드가 좋다고 생각하지만 단계별 압박이 중요하기 때문에 생산하는 국가보다는 부위별 사이즈가 다양하게 나오는 제품이 좋다.

3) 압력의 세기

의료용 압박스타킹의 압력은 mmHg를 기준으로 하며 기본 1등급(10~21)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치료를 목적으로 사용하려는 분들은 40mmHg 이상을 구입해야 한다.

4) 색상과 형태

의료용이긴 하지만 남들에게 보이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재질, 광택, 색상을 선택할 수 있으며 본인의 취향에 따라서 양말형, 팬티형, 밴드형 등의 유형을 선택할 수 있다.

5) 인증 시험서

FDA, CE, ISO9001 등 다양한 인증 마크가 있지만 국내에서 판매하는 제품의 경우 식약처 GMP 적합성, 의료기기 광고 심의위원회 마크 여부를 확인하자.

의료기기로 분류하기 때문에 병원에 방문해서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으며 치료 목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분들은 보험이 적용돼서 저렴하게 구입 가능하다.

3. 효과

1)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착용하고 난 다음 다리의 통증이 전보다 덜해졌다.

2) 하체의 혈액순환을 돕기 때문에 신자마자 다리가 시원해지는 기분이 든다.

3) 하체의 부종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다리가 가늘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4) 혈액순환을 도와서 수족냉증이 있는 사람은 다리가 시린 증상이 줄어든다.

5) 밤에 쥐가 나서 잠을 잘 수 없었지만 신고 나서는 많이 좋아진 것 같다.

6) 퇴근하고 스타킹을 벗으면 다리가 딱딱하지 않고 말랑하고 가볍다.

재질 때문에 다리에 두드러기가 난다는 글도 많고 탄력이 금방 없어지거나 양말을 신을 때 불편하다는 후기도 있으니 너무 저가형 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들도 다리의 피로를 줄이고 하지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해서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는 경우가 많으니 효과가 검증된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조건 압박이 강해야 치료에 좋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탄력이 금방 없어지거나 오히려 혈액순환을 방해할 수 있으니 적당한 압력의 제품을 구입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