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시리즈 순서 – 오리지널, 프리퀄, 시퀄 뜻

1
1972

스타워즈 시리즈는 오리지널, 프리퀄, 시퀄, 스핀 오프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순서로 봐야 하는지 헷갈리는 분들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팬들 사이에서 이야기가 많지만 탕수육 부먹 VS 찍먹처럼 개인 취향에 맞는 일이라 오랜 시간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스타워즈 시리즈 순서는 무슨 이유 때문에 중요할까?

1. 스타워즈 시리즈

오리지널 – 첫 번째 시리즈

  •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보이지 않는 위험 (1999)
  •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2002)
  •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 (2005)

프리퀄 – 전편보다 앞선 이야기

  • 스타워즈: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1977)
  • 스타워즈: 에피소드 5 – 제국의 역습 (1980)
  •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 (1983)

시퀄 – 이후 이야기, 후속작

  • 스타워즈: 에피소드 7 – 깨어난 포스 (2015)
  • 스타워즈: 에피소드 8 – 라스트 제다이 (2017)
  • 스타워즈: 에피소드 9 –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019)

위의 순서를 보면 알겠지만 에피소드 4, 5, 6 시리즈는 오히려 1, 2, 3보다 늦게 개봉한 것을 알 수 있는데 여기서 많은 분들이 개봉한 순서대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영화감독 조지 루카스의 이야기에 따르면 당시 기술력이 부족해서 1편부터 제작하지 못하고 4, 5, 6편을 먼저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첫 작품만 만들려고 하였으나 영화가 대박이 나자 속편을 제작하고 나중에는 프리퀼까지 기획했다고 보는 것이 맞다.

내용을 스포 당한 적이 없는 분들은 에피소드 (1, 2, 3, 4, 5, 6) 순서대로 보면 반전의 감흥이 떨어지니 개봉순 (4, 5, 6, 1, 2, 3) 감상을 추천한다.

2. 순서대로 감상

1 – 2 – 3 – 4 – 5 – 6 – 로그 원

개봉 순서가 아니라 에피소드 순서대로 감상하는 방법으로 이후에 개봉한 작품들은 속편, 스핀 오프 개념이기 때문에 헷갈릴 일이 없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1, 2, 3편은 전작보다 평점이 낮은 편인데 불필요한 스토리가 많아서 정리가 안되고 지루한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에피소드 순서로 스타워즈를 감상하면 1, 2, 3화에서 최고의 악당으로 불리는 다스베이더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알게 되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은하 내전에 대한 스토리를 4, 5, 6편에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이야기가 무난하게 흘러간다.

1, 2, 3, 4, 5, 6 : 다크 베이더의 등장이 슬픈 내용이 된다.
4, 5, 6, 1, 2, 3 : 다크 베이더의 등장이 반전이 된다.

다크 베이더의 반전을 위해서 개봉순으로 보라는 경우도 많지만 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스포를 당한 분들은 에피소드 순서대로 감상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먼저 개봉한 4, 5, 6편의 경우 당시 기술력이 부족해서 시각적인 연출이 아쉬운 부분이 많은데 간혹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4, 5, 6 리마스터판의 경우 1, 2, 3을 봐야 이해할 수 있는 요소가 존재하기 때문에 연대순을 지지하는 팬들이 많이 생겨났다.

3. 개봉순 감상

4 – 5 – 6 – 로그 원 – 1 – 2 – 3

먼저 개봉한 순서 4, 5, 6, 1, 2, 3으로 감상하는 방법으로 스타워즈 본편뿐만 아니라 창작물의 경우도 4, 5, 6을 봤을 거라는 전제를 깔고 있어 정석이라고 본다.

영화를 보면서 에피소드 1편을 지루하게 느끼는 분들이 많을 텐데 다루지 않아도 될만한 내용들이 많고 스토리 진행에 아무런 상관이 없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1편을 제외하는 경우도 있으니 가볍게 즐기는 것이 좋다.

4, 5, 6, 1, 2, 3 : 다크 베이더의 등장이 반전이 된다.
1, 2, 3, 4, 5, 6 : 다크 베이더의 등장이 슬픈 내용이 된다.

개봉한 순서대로 스타워즈를 보면 은하 내전이라고 불리는 전쟁과 다스베이더가 나오는 명장면을 더욱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대부분의 스타워즈 팬이 개봉순으로 영화를 감상했으며 기술력의 발전으로 점점 좋아지는 시각적 연출을 보는 재미도 있다.

많은 분들이 개봉순으로 감상하라는 이유는 다크 베이더의 명대사와 반전 때문인데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포를 당했기 때문에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

사실상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을 제대로 감상하기 위한 방법이기 때문에 4, 5, 1, 2, 3, 6처럼 변형된 방법을 제시하기도 한다.

4. 시퀄 시리즈

스타워즈
스타워즈

스타워즈 사가의 세 번째 시리즈인 에피소드 7, 8, 9편을 말하며 7편인 깨어난 포스까지는 괜찮았지만 이후 개봉한 작품들은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다.

스타워즈 시리즈를 만족스럽게 본 사람들은 대부분 시퀄 시리즈도 감상하지만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처럼 개인적으로 시퀄 시리즈는 마음에 들지 않지만 이후 나오는 후속작을 기대하는 분들은 필수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라고 생각한다.

시간이 흐르면서 영상 기술력은 발전했지만 액션 장면과 전체적인 스토리가 아쉬웠는데 2025년, 2027년 개봉 예정인 신규 시리즈를 기대해 본다.

5. 스핀오프

로그 원

에피소드 4 – 새로운 희망 이전 시간대의 이야기로 죽음의 별을 완성한 제국군에게 설계도를 빼내려는 반란 연합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한 솔로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로부터 10년 뒤 로그 원 보다는 10년 전 시간대로 한솔로가 츄바카를 만나게 된 계기 같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다룬다.

로그 스쿼드론

2023년 12월 22일 개봉 예정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란 연합의 엘리트 전부 비행 전대 로그 스쿼드론에 대한 이야기다.


이외 애니메이션, TV 시리즈를 개봉하고 있는데 디즈니 플러스에서 처음으로 방영된 스타워즈 드라마 시리즈 만달로리안은 한 번쯤 볼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만달로리안은 비중 없이 스쳐가는 무명의 현상금 사냥꾼 이야기를 다루며 요다와 같은 종족의 아기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1 개의 코멘트

  1. 에피소드 123이 프리퀄이고 456이 오리지널 아닌가요
    설명글도 ‘위의 순서를 보면 알겠지만 에피소드 4, 5, 6 시리즈는 오히려 1, 2, 3보다 늦게 개봉한 것을 알 수 있는데 여기서 많은 분들이 개봉한 순서대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이부분 내용잘못됐어요
    123이 456보다 늦게 개봉한거죠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