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 쉰내 없애는 방법 – 수건 냄새 제거 (베이킹소다 VS 식초)

0
404

누구나 한 번쯤 샤워를 마치고 수건을 사용했더니 꿉꿉한 발 냄새, 쉰내가 나서 기분이 상했던 경험을 해보셨을 거라 생각한다.

빨래를 잘 말려도 물만 조금 닿으면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 정확한 이유를 알지 못하지만 덜 말라서 그런가 생각하고 지나치는 일들이 많다.

인터넷을 보면 빨래에서 나는 냄새를 잡기 위해 식초, 베이킹소다, 과탄산소다 등을 넣으면 좋다고 하는데 어떤 것이 가장 효과가 있을까?

이번 시간에는 빨래에서 쉰내가 나는 이유를 알아보고 이를 예방하고 해결하기 위해 어떤 방법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1. 쉰내 원인

빨래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는 대부분 섬유 속에 생긴 세균 때문으로 이 녀석들은 먹이 활동을 위해 사람의 피부, 옷, 주거공간에 존재한다.

그중에서도 쉰내를 유발하는 박테리아의 이름은 ‘모락셀라’로 습기가 많은 환경을 좋아하기 때문에 덜 마른 빨래, 수세미에 많이 번식한다.

모락셀라는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는 데 세탁을 해도 옷에 스며들어서 쉽게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다시 빨아도 냄새가 날 수 있다.

습도가 높은 여름 장마철에 빨래를 오랜 시간 말리면 모락셀라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서식하기 좋은 환경의 섬유는 특히 불쾌한 냄새가 나기 쉬워진다.

냄새가 나는 이유

냄새가 나는 것이다.

냄새가 나는 이유

  • 젖은 상태로 방치된 빨랫감을 넣으면 쉰내 유발
  • 습도가 높아서 빨래가 제대로 마르지 않은 경우
  • 오염물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아서 세균이 서식
  • 세탁기의 위생문제, 곰팡이가 생겼기 때문에
  • 단백질과 피지가 완전히 씻기지 않아서 발생
  • 습도가 높은 환경을 좋아하는 모락셀라 때문에
  • 수건의 권장 사용기간 2년을 넘겨서 섬유 손상

2. 해결 방법

빨래 냄새
빨래 냄새

산소계 표백제에 잠시 담가서 섬유 속에 있는 세균, 곰팡이 제거

빨래를 헹굴 때 식초를 한 숟가락 정도 넣으면 효과가 있다.

평소에 섬유 유연제를 과도하게 넣지 말고 정량만 사용한다.

빨래가 잘 마르지 않을 때는 창문을 열거나 선풍기, 제습기를 사용

세탁기를 자주 세척하고 문을 열어서 습기를 제거한다.

건조가 잘 되도록 빨래의 간격을 넓게 띄어놓는 것이 좋다.

덜 마른 상태에서 일찍 개어놓지 말고 바짝 말랐을 때 수거

모락셀라균은 60도 이상의 온도에서 제거되니 짧게 삶는다.

3. 베이킹소다

베이킹소다는 세정, 살균, 표백력이 거의 없는 수준의 물질이지만 찌든 때를 벗기거나 냄새를 제거하기 위한 방법으로 자주 소개된다.

이상하게 한국에서 베이킹소다는 음식뿐만 아니라 설거지, 청소, 빨래에 뛰어난 기능을 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빨래에 냄새가 나는 경우 베이킹소다를 넣는 분들이 계시는데 살균, 탈취 기능은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베이킹소다만큼 자주 등장하는 과탄산소다는 이론적으로 베이킹소다의 500배 이상의 살균, 냄새제거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산도가 높기 때문에 빨래의 손상이 발생할 수 있어서 장기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는 권장하지 않고 위에서 말한 식초를 쓰는 것을 권장한다.

요즘에는 기본적으로 세제에 쉰내를 제거하는 성분이 들어가 있으며 찌든 때,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만들어진 전용 세제나 보조용품이 많이 나와있다.

때문에 굳이 효과도 없고 세탁물을 망가트릴 수 있는 베이킹소다, 과탄산소다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글쓴이는 여름에 면 재질을 함유한 옷을 많이 입었는데 냄새가 잘 나고 쉽게 빠지지 않아서 기능성 재질의 반팔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장마철에 빨래를 말릴 때 그냥 오랜 시간 방치하고 기다리는 경우가 많은데 예약 시간을 설정하고 선풍기를 틀어놓으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수건의 경우 앞쪽과 뒤쪽의 길이를 맞추지 않고 다르게 해 놓으면 통풍이 더 잘 되면서 빠르게 마르기 때문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