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고하셨습니다 윗사람 – 고생하셨습니다 맞는 표현?

0
13324

직장을 다니다 보면 일을 마친 동료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되는데 상급자에게 쓰면 안 된다는 인식이 팽배하기 때문에 주의하는 게 좋다.

글쓴이는 수고라는 단어가 아랫사람에게 쓰는 표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고생하셨습니다를 자주 사용했는데 이 또한 듣는 사람에 따라서 기분이 나쁠 수 있다.

이렇게 ‘수고하십시오’, ‘고생하십시오’를 불편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미숙한 분들은 어떻게 인사를 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나보다 윗사람이 수고하셨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를 기분 나쁘게 받아들인다면 어떤 단어를 대체해서 사용할 수 있을까?

1. 개요

  • 수고 : 일을 하느라 힘들고 애를 쓰는 상황
  • 고생 : 어렵고 고된 일을 겪는 상황을 의미

‘수고’라는 단어는 힘든 상황에서 애쓴다는 뜻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나이가 어리거나 직급이 낮은 사람에게 쓰는 단어로, 상급자에게 쓰기 적합하지 않다.

그래서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지만 수고와 비슷한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불쾌한 감정을 느낄 수 있으니 윗사람에게 쓰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

특히 일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수고하세요, 고생하세요는 업무를 평가하고 힘들게 일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국립국어원의 답변에 따르면 일을 마치고 윗사람에게 인사를 할 때 마음과 힘을 다해서 무언가를 이루려고 하는 노고, 애쓰다가 들어간 인사말을 권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고하세요라는 말을 인사처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본인의 생각보다는 대화를 하는 상대방을 존중하며 예의를 지키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윗사람이 불쾌한 감정을 느낀다는 사실을 알면서 수고하세요를 쓰고 꼰대라고 욕하는 사람들은 본인의 행동부터 반성할 필요가 있다.

2. 예시

수고했습니다, 고생했습니다를 대체 할만한 단어를 제시하기 어렵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서 적합한 표현으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

수고고생
수고고생

① 먼저 퇴근하는 상황

  • 노고 많으셨습니다.
  • 오늘도 애쓰셨습니다.
  • 먼저 들어가 보겠습니다.
  • 내일 뵙겠습니다.
  • 안녕히 계세요 (국립국어원 추천, 하지만 비권장)

② 상급자가 먼저 퇴근

  • 조심히 들어가십쇼
  • 내일 뵙겠습니다.

③ 선임이 자료를 준비

  • 애쓰셨습니다.
  • 노고가 많으십니다.
  • 식사는 하셨습니까?

‘-(으) 십쇼’로 끝나는 존댓말은 명령형으로 건방지고 버릇없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말투를 주의하고 나이 차이가 많다면 권장하지 않는다.


글쓴이의 경우 잘못된 단어인지 알지만 윗사람에게 고생하세요를 자주 사용하는 편인데 상대방의 기분이 나쁠까 봐 최대한 공손한 태도로 인사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동생이나 직장 후임이 수고했다고 인사를 하면 따로 지적은 안 하지만 평소 행실에 따라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기도 합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나보다 윗사람에게 노고가 많으셨습니다. 애쓰셨습니다가 맞는 표현이라고 하지만 개인적으로 활용하지 않을 듯싶네요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