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배탈 났을 때 물만 나오는 설사 원인 – 계속 설사할 때 멈추는 방법

0
22372

가끔 참을 수 없는 변의를 느끼고 화장실에 갔더니 대변이 물처럼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하루 3회 이상 비정상적으로 묽은 대변을 보는 경우를 설사라고 이야기합니다.

여기서 1~2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는 경우를 급성 설사라고 하며 4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이라고 하는데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뿐만 아니라 원인에 따라서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설사의 원인과 멈추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원인

설사 원인 멈추는 방법
설사 원인 멈추는 방법

설사가 발생하는 원인의 90%는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을 통해서 발생하는 데 식중독에 걸리는 것이 이에 해당하고 나머지 10%는 약이나 독성분에 의해 발생하게 됩니다.

소화기관에서 인체에 해로운 물질이 들어오면 이를 흡수하지 않기 위해서 바로 배출하기 때문에 설사가 나오며 복통과 구토 증상과 함께 탈수 증상으로 위험할 수 있습니다.

1. 살모넬라

닭고기나 달걀을 제대로 익히지 않고 섭취하면 감염될 수 있으며 6시간에서 48시간 이내 열이 나거나 복통, 구토 증상, 오한 설사 증세가 나타나는데 항생제 처방을 받아야 합니다.

2. 이질

대변에 있는 균이 음식이나 손을 통해서 입으로 들어가면 발생하기 때문에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환경에서 많이 걸리며 점액이나 피가 섞이고 잔변감을 동반하는 설사를 하게 됩니다.

3. 캄필로박터

최근 살모넬라보다 발생률이 더 높다고 알려져 있으며 동물을 도살하는 과정에서 전파되기 때문에 주로 닭고기나 돼지고기를 섭취하면서 발생하고 애완동물을 통해서 전염될 수 있습니다.

4. 물갈이

이사를 온지 얼마 안 되거나 여행을 다니면서 환경이 바뀌면 발생하는 증상으로 지역마다 물에 포함된 석회, 미생물 함량이 다르기 때문에 거부 반응으로 설사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5. 황색포도상구균

식중독뿐만 아니라 피부병이 생기면 가장 먼저 의심하는 세균으로 가공품이나 조리식품, 유제품 등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며 환자의 70% 정도가 구토 증세 이후에 설사를 일으킵니다.

6. 콜레라

병균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 배설물 등으로 감염되며 1~5일 이후에 증상이 발생하는데 다른 증세 없이 밝은 황색이나 쌀뜨물 같은 설사만 하지만 탈수로 인해 사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7. 노로바이러스

대부분 세균에 의해서 발생하는 식중독과는 다르게 바이러스로 인해서 발병하며 하루 이틀이면 괜찮아지지만 고열과 함께 하루 종일 구토와 설사를 하기 때문에 괴로움을 느끼게 됩니다.

증상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앓고 있거나 유제품 섭취나 과식으로 인해서 단기적으로 발생하는 설사는 크게 신경 쓸 필요는 없지만 1주 이상 지속되면 병원 치료가 필요합니다.

  • 37.5도 수준의 미열이 지속되는 환자
  • 심한 복통과 함께 구토 증상이 발생
  • 피가 섞여있는 설사를 자주 하는 경우
  • 설사가 멈추지 않고 계속 나오는 현상
  • 체중이 크게 감소할 정도의 탈수증세
  • 가족 전체나 집단으로 설사가 발생

위에서 설명하는 증상이 발생하면 병원에 방문해서 검사를 받는 게 좋은데 전날 먹은 음식이나 현재 몸 상태를 자세하게 설명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치료

설사를 멈추는 약으로 지사제가 있는데 위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설사는 우리의 몸이 방어를 하기 위해서 세균을 배출하고 흡수를 막는 현상이기 때문에 전문가와 상담 없이 지사제를 복용하면 증상이 악화되거나 장이 마비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1. 수분 섭취로 전해질 균형을 맞추고 휴식을 취한다.
  2. 발열이나 혈변이 발생하면 항생제를 투여받는다.
  3. 차가운 음식을 피하고 복부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한다.
  4. 기름지거나 맵고 짠 음식은 피하고 죽을 먹으면 좋다.
  5. 탈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알코올 섭취를 금지한다.
  6. 샤워기나 비대를 통해 깔끔하고 적은 마찰로 닦는다.
  7. 자일리톨 등 일부 껌은 설사를 유발하니 주의하자.

설사를 하게 되면 인체에 나쁜 영향을 줄 것 같지만 의료계 일각에서는 장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역할을 한다고 하니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설사를 인위적으로 멈추기 위해서는 전문가 상담이 필요합니다.

여름에는 음식을 상온에 보관하거나 냉동 고기나 생선을 잘못 해동하면 세균이 번식하기가 쉽고 겨울에는 음식 관리에 소홀해지는 경우가 많아서 식중독과 함께 설사가 발생하기 때문에 평소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셔서 건강을 지키셨으면 좋겠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