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문증 원인과 치료하는 방법 – 눈에 날파리 증상

0
3516

비문증 / 飛蚊症 / vitreous floaters

비문증은 눈에 벌레나 먼지 같은 것들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증상으로 날파리증이라고도 불리는데 70% 이상의 사람들이 경험할 정도로 흔하게 발생한다.

의학 자료에 따르면 비문증은 눈 속의 유리체의 투명한 물질이 나이가 들면서 변성되는 증상이라고 하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의 보급화로 나이가 어린 사람에게도 자주 보인다.

눈을 감으면 먼지 같은 이물질이나 파란색 점, 올챙이 같은 무늬가 지그재그로 이동하는 분들이 계실 텐데 시러현상, 블루필드 내시 현상으로 정상적인 신체 활동이다.

비문증은 노화로 인한 증상으로 굳이 치료할 필요는 없지만 부유물이 점차 증가하거나 시야를 가리는 경우 병원에 방문해서 검사를 받는 게 좋다.

1. 원인

우리의 눈에는 투명한 젤리 모양의 유리체가 수정체와 망막 사이의 공간을 채우고 있는데 나이가 들수록 혼탁해 지거나 오그라들고 주름이 생기면서 부유물이 형성된다.

자연스럽게 생기는 비문증은 40대부터 많아지기 시작한다.

때문에 대부분의 비문증은 유리체의 노화로 생긴다고 볼 수 있으며 외부 충격, 심한 근시, 백내장 수술, 당뇨망막 병증, 등의 질환 때문에 비문증이 생길지도 모른다.

이외에도 스트레스, 피로, 영양 부족, 약물 부작용, 수술 후유증같이 비문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 모두 다양한 이유로 비문증이 생겼다고 주장해서 정확한 원인을 찾기 어렵다.

비문증은 특별한 원인이 없이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나이가 많을수록 빈도가 높아지는데 갑작스럽게 생기거나 심해진 분들은 안과 진료가 필요할 수 있다.

2. 증상

비문증
비문증

시야에 먼지나 벌레 같은 이물질이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데 눈 속에 있는 물질의 그림자가 보이는 것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시야를 가리고 하얀 배경을 볼 때 선명하게 보인다.

때문에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크게 신경 쓰이지 않다가 비문증이 심해지면 계속 신경이 쓰이고 집중이 안 되기 때문에 심각한 스트레스를 유발하기도 한다.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비문증은 한번 발생하면 계속 유지되는 게 일반적이지만 혼탁의 위치나 모양이 바뀌면서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있다.

유리체의 생리적 변화로 인한 경우는 부유물의 숫자나 크기의 변화가 크지 않아서 문제가 없지만 안과 질환의 합병증으로 발생하는 경우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진료가 필요한 상황

1. 눈에 보이는 물체의 숫자가 증가하거나 커지고 번갯불이 보이 듯한 증상이 발생하면 망막박리, 유리체 출혈 등의 심각한 문제일 수 있으니 안과에서 안저검사를 받아야 한다.

2. 시야에 커튼을 내리는듯한 현상으로 시야를 방해하거나 시야에 검은색 점, 번쩍거림 현상이 발생하면서 눈이 침침해지면 안과 진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3. 비문증 뿐만 아니라 안구의 통증이나 출혈, 급격한 시력저하, 두통을 동반하면 눈에 염증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원인을 찾아야 한다.

망막박리는 시신경층이 안구에서 떨어져 나오는 심각한 안과 질환으로 방치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으니 하루라도 빨리 안과에 방문하는 게 좋다.

3. 치료

비문증이 의심되는 환자는 문진을 통해서 현재 겪고 있는 증상에 대해서 설명하고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병력이나 외상 여부를 확인한 다음 세극등, 안저 검사를 진행한다.

여기서 자연스럽게 비문증이 생긴 경우는 시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치료하기보다는 상태를 지켜보고 여러 달 동안 별다른 변화가 없다면 수술을 하지 않는다.

증상이 완화되거나 무뎌지면서 없어진 것처럼 느낄 수 있기 때문

다만 눈에 떠다니는 물체가 너무 거슬리거나 시야를 가려서 무시하기 어렵다면 레이저를 사용해서 부유물을 작게 부수거나 흩트려 놓아서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다.

이외 수술을 통해서 부유물을 제거하는 방법도 있는데 망막의 손상을 가져올 확률이 높기 때문에 병원에서는 망막박리에 의한 증상이 아니라면 치료나 수술을 권장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주변 사람들에게 비문증 현상을 설명하면 나도 겪고 있다고 말하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의사들 역시 비문증에 대해서 큰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비문증은 시야에 거슬릴 뿐이지 악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질병이 아니라 단순한 증상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해당 증상으로 고통스러워하는 환자가 생각보다 적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한 분들은 자살을 생각할 정도의 스트레스를 받지만 비문증은 많은 분들에게 발생하며 돈 되는 질환은 아니기 때문에 공감하고 연구하는 사람이 드물다.

비문증 진단을 받으면 신경 쓰지 않고 무시하는 게 좋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거나 신경이 쓰이는 분들은 레이저 시술이나 유치체 절제술을 고려해보자


나이가 많은 분들에게 비문증은 자연스러운 현상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망막박리, 당뇨로 인한 합병증이 의심되는 경우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생리적인 비문증의 경우 5% 수준으로 병적 비문증으로 발전할 수 있으니 증상에 대해서 지속적인 관찰을 하고 병원에 자주 방문해서 검사를 받아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