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듬 생기는 이유 – 머리 비듬 없애는 방법 (두피 각질제거)

0
1696

두피에서 표피가 탈락하고 각질이 떨어져 나오는 현상을 비듬이라고 하며 의외로 피부가 건조한 사람보다 지성피부인 분들에게 많이 발생하는 증상이다.

비듬은 표피선의 과도한 분비, 호르몬 과다로 인하여 두피의 생성 속도가 빠른 경우 심하게 발생하며 이외 곰팡이균, 건성피부 등의 원인이 작용한다.

많은 분들이 비듬으로 스트레스 받는 이유는 계속 두면 머리에 진물이 생기고 냄새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잘 씻지 않는 사람으로 오해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날씨가 건조한 겨울, 정장이나 검은색 옷을 즐겨 입는 분들은 비듬이 어깨에 떨어져서 스트레스 받을 텐데 어떤 방법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을까?

다만 너무 안 씻어서 비듬이 생기는 경우도 있으니 샤워를 자주 안 하는 분들은 매일 샴푸로 머리를 감는 습관을 들이면 비듬이 사라진다고 한다.

1. 개요

비듬 / Dandruff / 頭垢

비듬은 두피에서 각질이 떨어져 나온 것을 일컫는 단어로 가려움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머리가 간지럽다고 신나게 긁으면 어깨에 흰 눈이 내리기도 한다.

통계에 따르면 국내 성인의 약 40% 정도가 비듬 증상을 겪고 있으며 그중의 절반은 기능성 샴푸를 사용하거나 하루에 1번씩 머리를 감는다고 투표했다.

하지만 비듬은 체질적인 문제, 특정 질환으로 생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청결 문제보다는 두피가 건강하지 않아서 발생한다고 볼 수 있다.

비듬은 개인적인 요인으로 발생할 뿐 전염성은 없다는 의견이 많지만 의학적으로 검증된 내용은 아니기 때문에 맹신은 금물이다.

2. 원인

① 피지의 양이 많아서 두피의 생성 속도가 빠름
② 피부가 건조해서 각질이 떨어짐
③ 두피의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음
④ 일부 세균은 비듬 생성을 촉진시킨다.
⑤ 두피에 상처가 많아서 딱지가 떨어지는 경우
⑥ 호르몬 분비가 왕성한 사춘기 시절에 많아짐
⑦ 과도한 다이어트, 영양 불균형의 문제
⑧ 스트레스로 인한 위장장애, 변비 등
⑨ 샴푸를 하고 제대로 헹구지 않는 습관
⑩ 머리를 말리지 않고 자거나 뜨거운 바람 사용

비듬이 생기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피지의 과다 분비, 두피와 모공에 노폐물이 쌓인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3. 비듬과 위생

앞서 말한 내용처럼 비듬이 생기는 이유는 다양하고 그중에서는 잘 씻지 않는 경우도 포함되기 때문에 비듬이 많으면 지저분한 사람으로 인식하게 된다.

하지만 머리를 매일 감아도 비듬이 과도하게 발생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자주 씻지 않아도 비듬이 없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100% 지저분해서 생기는 것은 아니다.

머리를 하루에 여러 번 감아도 비듬이 생기는 분들은 두피의 건강 문제, 잘못된 샴푸 습관, 지루성 피부염 등을 의심하고 가까운 피부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

간혹 머리를 짧게 자르면 비듬이 없어질 거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두피 질환으로 비듬이 발생하는 분들은 통풍이 잘되고 약을 바르기 쉽기 때문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삭발 수준으로 두피가 보일 정도로 짧게 자르는 경우 햇빛에 노출되고 먼지 등으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오히려 악화되는 경우도 있으니 참고하자.

청결을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체질적인 문제로 비듬이 생기는 사람들은 본인 스스로 괴로워하기 때문에 면박을 주지 않도록 하자.

4. 치료

본인 스스로 보기는 어렵지만 비듬이 생기는 부위를 눈으로 관찰하여 진단할 수 있기 때문에 피부과에 방문해도 특별한 검사는 필요하지 않다.

비듬
비듬

1) 자주 감지 않는다.

머리를 하루에 1회 이상 감으면 두피를 보호해야 하는 피막이 벗겨지면서 오히려 두피와 모발이 건조해지고 이를 보호하기 위해 피지선이 활성화되어 역효과가 난다.

2) 제대로 헹구기

머리에 샴푸를 하고 물로 헹굴 때 거품이 나지 않으면 바로 수건으로 말리는 분들이 있는데 한동안 미온수로 두피까지 깨끗하게 닦아주는 것이 좋다.

3) 잘 말리는 습관

머리를 제대로 말리지 않고 잠을 자면 베개에 있던 세균들이 머리에 증식하여 비듬을 유발하고 너무 뜨거운 바람에 말리면 두피가 손상될 수 있다.

4) 연고 바르기

효과적으로 세균을 제거하기 위 스테로이드 크림(Clobetasol Propionate)을 바른 다음, 라벤다 연고(Gentamicin Sulfate)을 바르면 상태가 빠르게 좋아진다.

4) 약용 샴푸 사용

식초, 우유, 쌀뜨물, 베이킹소다, 아스피린, 알로에, 올리브유, 계란 등의 민간요법도 있지만 비듬을 제거하기 위해 만들어진 샴푸를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약용 샴푸는 비급여 의약품이 되었기 때문에 개인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으며 항진균제 성분으로 내성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하자.


글쓴이의 경우 정장을 입으면 비듬이 떨어지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어깨를 터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지만 약용 샴푸를 사용하고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두피에 염증이 생기고 가려움증이 심해지면서 딱지가 생기는 분들은 피부과에 방문해서 진단을 받고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두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