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 있을 때 한쪽 다리 저림 – 왼쪽, 오른쪽 다리가 저리는 이유

0
15359

발이 저리는 현상은 무리하게 다리를 사용하는 경우 발생하는데 대부분 혈액순환 문제로 치부하지만 체중의 증가, 신경염증, 척추의 문제 등으로 발생할 수 있다.

글쓴이의 경우 최근 운동이 부족해서 그런지 한쪽 다리가 저리는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데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면 다리가 무감각해지고 전기가 흐르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

특히 오른쪽 다리는 잠을 잘 때 통증이 있어서 숙면을 방해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확한 원인과 치료 방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1. 원인

다리 저림을 유발하는 원인은 생각보다 많으며, 격하지 않은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되지만 상황에 따라서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다리 저림
다리 저림

1) 근육의 부담

업무 특성상 서있는 시간이 많거나 자주 걷는 분들은 다리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면서 쥐가 나거나 저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도움 된다.

인대를 다친 분들은 근육이 다리를 지탱하기 위해서 항상 무리를 하기 때문에 근육을 키워줘야 하체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이고 다리 저림 현상을 줄여줄 수 있다.

2) 혈액순환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는 분들은 다리 저림이 자주 발생할 수 있는데 너무 꽉 끼는 바지를 입으면 혈관이 압박되면서 무감각해지고 전기가 통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평소 식습관이나 특정 질병으로 혈관이 수축되면 다리로 가는 혈액의 양이 감소하기 때문에 평소 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게 좋다.

3) 척추의 문제

척추는 허리뿐만 아니라 다리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다리가 저리고 증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특정 포즈를 취할 때 심해지면 척추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허리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하면 다리가 무거워지는데 엉덩이와 허벅지의 통증과 함께 다리가 자주 저린 분들은 자가진단 보다는 병원에 방문하는 게 좋다.

4) 좌골신경통

좌골 신경의 감염이나 신경 압박, 손상으로 엉덩이, 종아리, 발 등에 통증과 저리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대부분 허리 디스크에 의해서 발생한다.

좌골신경통은 허리에서 시작하여 발까지 뻗치며 저리거나 무감각증, 근력 약화가 생길 수 있는데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지만 30% 정도는 1년 이상 통증이 지속된다.

5) 하지허혈증

다리로 가는 혈액 공금이 감소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으로 초기에는 조금만 오래 걸어도 종아리와 허벅지에 통증이 생기고 경사면을 오를 때 특히 심해진다.

휴식을 취하면 빠르게 증상이 사라지지만 당뇨로 인한 경우가 많아서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며 나중에는 발가락과 발등이 차가워지고 말기에는 썩어들어갈 수 있다.

6) 당뇨로 인해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는 발에 구조적인 변형과 피부 변화, 신경 문제가 발생하기 쉬우며 그로 인해 상처가 생겨도 잘 회복하지 못하거나 혈액순환이 되지 않아 괴사할 수 있다.

그중에서 저림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을 당뇨병성 족부질환이이라고 하는데 기본적인 병리는 말초신경병증, 혈관병증으로 장애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7) 족근관증후군

신경이 압박되면서 처음에는 발가락 부근의 무딘 느낌과 이상 감각으로 불편함을 느끼다가 점차 넓어져 발바닥 부위에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족근관 증후군이라고 한다.

증상이 애매하고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 질병으로 족근관은 족관절의 내측 복숭아뼈 뒤쪽에 위치해 있으며 터널 모양을 하고 있기 때문에 발목터널증후군이라고도 한다.

2. 치료

1) 혈액순환 문제로 인한 다리 저림은 기름진 음식을 줄이는 것이 좋다.

2) 염증으로 인해 신경이 눌린 경우는 소염제를 사용해 부종을 감소시킨다.

3) 편안한 신발을 착용하고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꾸준히 운동한다.

4) 하체의 온도가 평균보다 낮은 분들은 따뜻하게 유지하는 게 좋다.

5)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 상처를 주의하고 철저하게 혈당을 조절한다.

6) 병원에 방문해서 약물치료 < 스테로이드 < 수술을 진행한다.

다리가 심하게 저린 분들은 다른 질환으로 인한 합병증일 수 있으니 민간요법이나 자연치유를 생각하기보다는 제대로 된 검사를 권장한다.


글쓴이의 경우 발목과 무릎을 다친 이후로 다리의 통증과 이물감 때문에 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에는 발 저림 현상이 심해져서 병원에 가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의 몸은 문제가 있으면 계속해서 통증으로 이상신호를 보내기 때문에 다리가 자주 저리고 통증이 발생하면 꼭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